아이폰 12가 공개됐다. 출시전 떠돈 루머를 확인하는 수준이었지만, 바뀐 디자인은 애플팬들의 지갑을 다시 열개 만들만큼 매력적이다. 하지만 현재 떠도는 2021년 아이폰 13은 이번 아이폰보다 더 많은 변화를 꾀할지도 몰겠다. 존 프로서, 빙우주(@Ice Universe), 로스 영 같은 유명한 IT기기 정보 유출자들이 벌써 아이폰 13 관련 정보를 올리고 있다. 

 
과연 어떤 변화일까? 맞을지 틀릴지는 1년을 기다려봐야 알 수 있겠지만, 꽤 흥미로운 부분이 있어 소개한다. 

  
노치 줄고 화면비 커진다

노치가 줄어든다는 루머는 아이폰 12에도 있었지만, 줄어들지는 않았다. 경쟁사들이 앞다튀어 카메라 공간을 최소한으로 줄이고 있는데, 이 점에 있어선 애플이 한발 뒤쳐진 상태다. 존 프로서, 빙우주는 모두 애플이 아이폰13에서 전면 디스플레이의 노치 크기를 줄인다고 말한다. 

 

애플 아이폰 컨셉 렌더링. 사진=하산 케이맥 이노베이션스

  
다만 빙우주는 애플이 노치를 얇게 만들 것이라고 하고, 프로서는 애플이 노치를 더 짧게 만들 것이라고 주장한다. 이 같은 이유는 애플이 현 개발 단계에서 여러 개의 시제품을 보유하고 있는데서 비롯됐을 것으로 보인다. 애플이 아직 디자인을 확정하지 않은 것이 분명한 상황에서 양쪽 다 틀린 것은 아닌듯 싶다. 
 
LTPO는 내년에 들어간다


디스플레이 전문가인 로스 영은 노치디자인 변화를 바탕으로 아이폰13이 페이스ID와 함께 터치ID를 다시 적용하고, 아이폰12 모델보다 큰 카메라 센서를 사용하며, 저온다결정산화물(Low-Temperature Polycrystalline Oxide·LPTO) 디스플레이를 채택할 것이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또다른 유명 IT기기 정보 유출가인 존 프로서는 이처럼 애플 아이폰13 노치가 좌우로 좁아질 것이라고 하는데, 여기서 주목할 것은 LTPO다. 이 소재로 된 디스플레이는 매우 뛰어난 전력 효율을 자랑한다. 이 때문에 당초 애플은 아이폰12에 최고 120Hz까지 가변 주사율을 보여줄 이 LTPO 디스플레이, 이른바 프로모션(ProMotion) 디스플레이를 채택할 예정이었지만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애플의 최대 디스플레이 공급 협력업체인 삼성전자(자회사 삼성디스플레이)가 올해 나온 삼성전자 갤럭시울트라에 이 디스플레이들을 모두 사용했기 때문이다. 결국 애플은 내년에 나올 아이폰 13에서 이 디스플레이와 기능 도입을 기약할 수 밖에 없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