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판매를 시작한 아이폰12 시리즈는 총 4종으로 기본 아이폰, 미니, 프로, 프로 맥스가 있다. 현재 아이폰 12와 아이폰 12 프로가 먼저 출시됐다. 이중 프리미엄 모델인 프로는 카메라 기능이 대폭 향상된 것으로 알려졌다. 광각(와이드) 카메라 렌즈 구성이 6매에서 7매로 바뀌고, 아이폰 사상 가장 빠른 ƒ/1.6 조리개를 적용해 광량은 27% 개선됐다. 

 

과연 카메라 성능은 얼마나 좋아졌을까? 여행 사진작가 Austin Mann은 자신의 웹사이트에 12 프로 사용 후기를 업로드했다. 

먼저 광각 렌즈에 대해 “몇 세대만에 광각 렌즈가 업그레이드 됐다"면서 화각이 넓어지면서 이미지 가장자리의 변화는 어떤지 궁금해 테스트해봤다고 설명했다. 

 

피사체를 넓은 화각으로 촬영할 수 있는 광각 카메라 렌즈는 특성상 촬영 시 화면 가장자리가 휘거나 뭉개지는 문제가 있다. 아이폰 11 프로에도 이런 문제가 있었다. Austin은 이번 12 프로 모델에서 개선될 줄 알았는데 선명도는 여전히 낮다고 말했다. 

 

 

개인적으로 자신은 초광각 촬영 모드를 좋아한다는 걸 언급하면서 “직전 모델인 아이폰 11 프로의 광각 렌즈 탑재가 반가웠지만, 밝고 맑은 날씨에서만 촬영할 수 있었다”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번 12 프로에서는 광각 렌즈로 야간 모드를 사용할 수 있게 되면서 빛이 들지 않고, 어두운 환경에서도 촬영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저조도 성능 향상을 위해 Smart HDR도 업그레이드 됐다. Smart HDR은 기계학습을 통해 자동으로 HDR 사진을 만들어 주는 기능이다. Austin은 “슬라이더를 움직여 노출 정도를 살짝 조절했더니 사진이 훨씬 좋아졌다”라며, "특히 그림자 디테일을 잘 살려준다"고 덧붙였다. 

 


야간 모드 인물 사진에 대해서는 아이폰 12 프로 사진이 더 좋았다고 평가했다. “카메라의 흔들림과 움직임이 불안하긴 했지만, 손떨림보정(OIS), 빛 민감도(ISO), LiDAR 센서 덕에 정확한 색상을 잡아낼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촬영은 아이폰 12와 11 프로 카메라 두 가지로 진행했고, 조명은 따로 준비하지 않았다. 한 손에는 스마트폰 카메라를 잡고, 다른 스마트폰 화면에서 나오는 빛을 모델 얼굴에 비춰 조명으로 사용했다. 

 


Austin은 야간 모드를 극찬하면서 “낮에서 밤으로 넘어갈 때 타임랩스로 촬영했는데, 전환이 유동적이었다. 깜박임이 없고 노출도 부드러웠다”라고 설명했다. 


< 1 2 3 4 5 6 7 8 9 ··· 2818 >